ANHYOYOUNG

Monthly Archives: 2월 2024

풋살 일기 11 – 잘하고 싶은 마음에 대하여

2월 20, 2024
By shongshong

요즘 내 인스타 릴스 피드는 풋살 릴스가 3분의 1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하도 자주 봐서 알고리즘이 그렇게 학습됐다...) 이런 릴스들은 대부분 매우 노련하고 능수능란한 플레이를 보여준다. 그걸 계속 보고 있다보면 따라해보고 싶고, 잘하고 싶고 또…

인생 미역국

2월 19, 2024
By shongshong

오늘은 H의 음력 생일이고, H의 어머니께서 어제 서프라이즈로 깜짝 방문을 하셨다. 미역국을 끓여주시러 멀리서 오셨다. 덕분에 아침부터 호사를 누렸다. 어머니가 어제 저녁부터 끓여주신 미역국과, 새벽 일찍 일어나 지은 윤기나는 쌀밥은 찰떡궁합이었다. 부스스한채 식탁에 앉아 먹기…

+ 에너지

2월 18, 2024
By shongshong

최근 인프런에 올라온 김영한 강사님의 밋업 Q&A 영상을 봤다. 주로 개발과 관련된 질의응답이 많았지만, 회사에서 일하는 방법, 채용/이직 등과 같이 보편적인 분야에 대한 내용도 있었다. 그 중 "좋은 동료 개발자의 특징" 영상에서 해주신 얘기가 많이…

필라테스 시작

2월 17, 2024
By shongshong

필라테스를 시작했다. 처음 해보는 운동이라 여러 곳을 체험해볼 생각이었는데, 우선 가장 궁금했던 곳에서 먼저 체험수업을 받기로 했다. 저녁에는 시간이 일정치가 않아 아침 8시로 체험수업을 예약했는데 오랜만에 하는 아침운동이기도 하고 낯선 장소라 조금 긴장된 마음으로 들어갔다.…

어른들의 충고가 들리기 시작하는 나이

2월 16, 2024
By shongshong

오랜만에 전회사 선배를 만났다. 나이 차이가 10살 넘게 나는 선배인데 꼰대 같은 얘기지만 해주고 싶은 이야기라며 들려주신 이야기가 인상에 남는다. 내 나이정도 되면 어느정도 아는 것 같고 사람도 판단에 따라 가려 만나게 될텐데 아직 그러기엔…

패밀리 타임

2월 15, 2024
By shongshong

예전 글에서도 언급한 적이 있었는데, 아빠가 본격적으로 새로운 도전을 시작하셨다. 오늘은 아빠의 프로필 사진 촬영 날이었다. 저번 주말에는 일을 마무리하느라 아빠의 첫 공연을 보러 가지 못했다. 벌써 공연을 하신다는 것도 놀라운데 사진이 필요할 정도라니. 오늘…

타이니데이터 사이언티스트

2월 14, 2024
By shongshong

빅데이터를 하다 타이니데이터를 한지 1년 정도가 되었다. 일면 현타가 올 때도 있었지만 경향성으로만 판단해야하는 빅데이터와 다르게 타이니데이터는 프로젝트에 깊게 개입할 수 있다는 점에서 재미를 찾기도 했다. 매달 데이터를 공유하는 걸 1년 정도 했나? 갑자기 SQL을…

발볼 넓은 자의 비애

2월 13, 2024
By shongshong

이제 풋살 2년차가 다 되어간다. 풋살화도 그 세월을 함께 했고, 요즘 들어 발볼이 아프기도 해서 이참에 풋살화를 새로 장만하기로 했다. 서울에서 가장 큰 풋살화 매장들을 가보기로 했다. 풋살화를 새로 장만한다고 하니 풋살 동생들이 같이 봐주겠다며…

완성주의

2월 12, 2024
By shongshong

요 며칠 정신없는 나날을 보낸터라 취침시간 즈음에는 몸이 녹초가 되어있다. 그래서 일기를 거의 번갯불에 콩 볶아먹듯 부실하게 쓰고 있다고 생각하고 있었는데 오늘 마침 요즘 읽고 있는 시집의 시인의 인스타에서 이런 글귀를 봤다. 아예 쓰지 않는…

몸이 2개라면 좋을텐데

2월 11, 2024
By shongshong

몸이 2개이면 좋으련만, 일이 겹쳐 꼭 하나를 포기해야하는 상황이 있다. 오늘도 그랬다. 참석하지 못한 일정이 있어 아쉽고 마음이 안 좋았다. 인생에는 가끔 달리 방법이 없고 어쩔 수 없는 상황들이 있다. 그럴 땐 또 기회가 있을거라며…

설날

2월 10, 2024
By shongshong

오전에는 친척이 모두 모여 세배하고, 떡국 먹고 집으로 돌아와서는 가족끼리 시간을 보냈다. 밤에는 축구경기가 있어 다같이 보고 있다. 설날 느낌이 물씬 나는 설을 보냈다.

설 전날

2월 9, 2024
By shongshong

설 전날이다! 벌써 설이네 싶다가도 아직 2월이라는 것이, 올해는 정말 찐한 한 해가 될건가보다. 본가에 할 것들을 잔뜩 싸들고 왔는데 서로 근황을 업데이트하다보니 어느새 저녁이다. 모쪼록 무탈하고 해피한 명절이 되었으면!

풋살일기 10 – 인풋은 곧 아웃풋으로

2월 8, 2024
By shongshong

지금까지 내내 연습해오던 발바닥 드래그를 드디어 오늘 경기에서 처음으로 썼다. 경기할 때는 주로 마음이 급해서 늘 쓰던 기술만 쓴다. 그래서 연습한 기술이어도 실전에서는 거의 안 나온다. 근데 실전에서 한번만 쓰면, 그 이후부터는 계속 쓸 수…

새로운 세계에 입문했다

2월 7, 2024
By shongshong

올해는 절대 하지 않을 것 같은 것들을 벌써 몇 가지나 해내고 있다. 중진공도 그렇고 부동산 공부도 그렇다. 듣기에 왠지 모를 저항감이 있었는데 어쩌다보니 하게 됐다. 막상 해보니 생각했던 것만큼 하지 못할 것이 아니었구나라는 생각이 든다.…

풋살일기9 – 접기

2월 6, 2024
By shongshong

풋살에서는 예측 불가능함이 매우 강력한 무기가 된다. 오늘은 접기를 연습했는데, 접기는 그것을 실현하는 좋은 기술 중 하나다. 풋살 경기에서 모두가 예상하는 그 타이밍에 그 행동을 하지 않기는 참으로 어렵다. 보통 골대 앞에서 모두가 슛!!! 이라고…

한 번에 하나만

2월 5, 2024
By shongshong

오늘 비디어스 배포를 했다. 무탈한 듯 했으나 막바지에 버그들이 발견되며 지금까지 수정과 확인을 반복하며 막바지 작업 중이다. 마지막 수정사항이 실서버 배포가 되어, 물만 떠오고 확인해야지 했다. 확인해야할 내용을 머릿속으로 생각하면서 물도 빨리 뜨려고 하다가 결국…

Spring is just around the corner

2월 4, 2024
By shongshong

여느 일요일처럼 아침 일찍 풋살을 갔다가 돌아오는데 완전히 다른 공기였다. 봄 냄새가 났다. 몸이 붕 뜨는 듯한 느낌이었다. 작년에 날이 따뜻할 때 유난히 산책을 많이 했었는데 그날들이 떠올랐다. 겨울에는 추워서 산책도 못하고, 무거운 옷을 걸치고…

책책책 책을 읽어야지

2월 3, 2024
By shongshong

오늘 지하철을 타면 책을 읽어야지 생각했다. 평소에는 운전하느라 다른 걸 못하는데 두 손이 자유로운 기회가 온 것이다. 약속 장소는 지하철로 30분정도 걸리는 거리였다. 못해도 여러장은 읽겠구나 했으나 지하철을 타면서 우연히 뜬 영상만 보고 꺼야지를 시작으로…

질보다 양?

2월 2, 2024
By shongshong

오늘 사내 세미나가 있었다. 주제는 '전문성을 어떻게 키울 것인가'였다. 많은 방법이 있지만 '의도적 수련'이 전문성을 예측하는 데 가장 효과적인 변수라고 한다. 의도적 수련을 많이하면 전문성이 높아질 가능성도 가장 높다고 해석해볼 수 있을 것 같다. 의도적…

출구를 아는 사람

2월 1, 2024
By shongshong

길을 잃지 마세요... 출구를 아는 사람은 오로지 당신뿐이에요... - 박참새 시집 『정신머리』 우연히 집어든 시집에 있던 말이다. 인생에서 길을 잃어도 되는데, 잃게 되는 순간이 있을지도 모르는데, 결국 출구를 찾아가야하는 건 본인이겠구나. 길을 잃었던 적이 있는가?…

Show more